조합원 전용 :

전공의·의대생 3명 중 1명 “전공의 수련 안 할 것” 2024.04.03

본문

정부의 의대 증원 추진에 반발해 집단행동을 벌이는 전공의와 의대생 3명 중 1명은 차후 전공의 수련 의사가 없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. 응답자의 96%는 의대 입학 정원을 ‘줄이거나 현행대로 유지해야 한다’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사직 전공의 류옥하다씨는 지난달 29일부터 인스타 좋아요 늘리기 이달 1일까지 전공의·의대생 1581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2일 발표했다. 이번 설문은 전체 전공의 1만2774명과 의대생 1만8348명의 5.08%에 해당하는 표본집단을 대상으로 진행됐다.
조사 결과를 보면, 응답자 1581명 중 34%(531명)는 ‘차후 전공의 수련 의사가 있으십니까’라는 질문에 ‘없다’고 답했다. 수련 의향이 없는 이유로는 복수 응답으로 ‘정부와 여론이 의사 직종을 악마화하는 것에 환멸이 났기 때문’(87.4%) ‘구조적인 해법 없이 정부가 일방적으로 의대 증원 및 필수 의료패키지를 추진했기 때문’(76.9%) ‘심신이 지쳐서, 쉬고 싶기 때문’(41.1%)이라는 응답이 많았다.
응답자의 66%(1050명)는 여전히 ‘차후 전공의 수련 의사가 있다’고 답했다. 다만 이들은 ‘의대 증원·필수 의료 패키지 백지화’(93.0%·복수 응답) ‘구체적인 필수 의료 수가 인상’(82.5%) ‘복지부 장관과 차관 경질’(73.4%) ‘전공의 근무시간 52시간제 등 수련환경 개선’(71.8%) 등이 선행돼야 한다고 답했다.
상당수의 전공의·의대생은 의대 정원을 오히려 줄여야 한다고 답했다. 응답자의 64.1%(1014명)은 ‘한국 의료 현실과 교육 환경을 고려할 때 의대 정원을 감축해야 한다’고 답했다. 기존 정원인 3058명을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31.9%(504명)였다. 96.0%가 ‘감축 혹은 유지’를 주장한 것이다. 증원해야 한다는 답변은 4%(63명)에 그쳤다. 증원을 주장한 이들 대부분(60명)은 ‘500명 이내’ 증원을 인스타 좋아요 늘리기 주장했다.
한국 의료의 문제로는 ‘현실적이지 않은 저부담 의료비’(90.4%) ‘비인간적인 전공의 수련 여건’(80.8%) ‘응급실과 상급종합병원 이용의 문지기 실종’(67.0%) ‘당연지정제’(62.4%) 등이 지적됐다. 당연지정제는 건강보험 가입 환자를 병원들이 의무적으로 진료하고 국가가 정한 금액을 받도록 한 제도다.
사직·휴학 과정에서 동료나 선배로부터 압력이나 협박이 있었다고 답한 응답자는 0.9%(15명)에 불과했다.
류옥하다씨는 대통령은 어제(1일) 담화에서 비과학적이고 일방적인 2000명 증원을 고수하겠다고 했다며 슬프게도 이런 상황에선 앞선 동향조사(설문조사)가 보여주듯 현실적으로 복귀할 수 있는 전공의·학생은 인스타 좋아요 늘리기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.